서울 사당역 인근에 공동주택 300세대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25일 제8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어 서초구 방배동 452-1번지 일원 지구단위계획구역 지정 및 계획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대상지는 지하철 2·4호선 환승역인 사당역 역세권 지역으로, 현재 35년 이상 된 실외골프연습장이 있다.

이번 결정으로 5140㎡ 부지에 지하 7층∼지상 22층 규모의 공동주택 총 300세대가 들어선다. 이 중 100세대는 공공주택이다. 지상 1∼2층에는 다양한 점포들이 입점할 수 있는 근린생활시설이 들어서고, 실내스포츠시설도 조성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를 통해 동서측 간 발전 불균형이 해소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기계설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