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중소기업 개방형 기술 혁신 촉진

기술보증기금(기보)은 지난 3월 공고한 '기술거래 사업화 통합지원사업' 최종 60개사를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10월 '중소기업 기술혁신 촉진법' 개정으로 기보가 중소기업 기술거래 사업화 전담기관으로 지정돼 처음 시행하는 대표사업이다. 다양한 기술이전·사업화 지원체계를 하나의 프로그램에 통합했다.

선정 중소기업은 기술도입단계부터 △사업화 기획 및 로드맵 설계 △로드맵에 따른 시제품 제작 △기술검증, 시험·인증 및 지식재산권(IP) 취득 등 상용화 제반비용 △기보의 IP보증연계 및 이차보전 금융혜택 등을 연속 지원받는다.

이번 사업에는 공공연·대학·민간기업 등에서 기술을 이전받아 사업화를 계획하는 다수의 중소기업이 신청했다. △1차 서면평가 △2차 현장평가 △3차 최종평가를 거쳐 선정했다. 기보는 선정 기업을 대상으로 사전컨설팅을 실시해 사업계획서를 보완하고, 사업비를 지원한다.

선정 기업 가운데 리드포인트시스템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이전받은 △물류 배송 중 온습도 및 배송경로 등을 실시간으로 측정해 위험을 예측하는 서비스 △블록체인 대체불가토큰(NFT) 기술을 활용해 정품인증·유통이력·품질정보에 대한 기록과 위변조 검증 기능 등을 사업화한다.

성광이엔에프는 한국기계연구원으로부터 폐기물 소각시설에서 배출되는 내부열을 이용해 질소산화물(NOx)을 제거하는 특허기술을 이전받았다. 국내 400여곳 및 해외 소각시설을 대상으로 사업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기술 이전을 통해 기업의 가치를 한 단계 높이고자 하는 기업들이 선정됐다. 사업화 기획·상용화로드맵·2차보전과 관련된 사업비를 단계적으로 지원받게 된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통합지원사업은 중소기업의 기술거래·사업화를 통해 중소기업의 기술역량을 높이고 기술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혁신적인 사업"이라며 "기보는 다양한 기술거래 활성화 지원사업을 통해 새정부 국정과제를 성실히 뒷받침하고, 중소기업 기술거래 사업화 전담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기계설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