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울산혁신도시에 83층 주상복합 건립

울산혁신도시 내 신세계가 건립하는 복합시설 조감도.
울산혁신도시 내 신세계가 건립하는 복합시설 조감도.

울산혁신도시에 지상 83층 상당의 초고층 빌딩이 들어선다. 

26일 울산 중구에 따르면, 울산혁신도시에 신세계가 상업과 주거 시설을 결합한 주상복합건물을 오는 2023년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신세계는 이날 열린 주민설명회에서 우정동 490번지 일원의 2만3529㎡ 부지에 지하 6층, 지상 83층, 2개동 규모의 복합시설을 건립한다고 공개했다. 2023년 착공에 들어가 2027년 완공이 목표다.

해당 복합시설에는 판매시설, 문화·집회 시설, 오피스텔, 근린생활시설, 주차장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상업시설은 5개 층(지하 2개 층, 지상 3개 층) 영업면적 4만3020㎡로, 기존 울산 지역 백화점보다 넓게 조성된다. 특히 쇼핑·식음·문화·어린이 체험 등 다양한 여가 활동을 한곳에서 즐길 수 있는 '몰링(malling)형 쇼핑 시설'이 들어선다. 

저작권자 © 기계설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