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2월부터 건축배관 등 6개 공종에서 건설근로자 기능등급제에 따라 등급을 부여 받은 근로자들을 위한 교육이 시작된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가 건설근로자 기능등급제 연계교육을 책임질 위탁교육기관을 모집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건설근로자 기능등급제는 건설근로자들의 체계적인 경력 관리를 위해 근무년수‧자격‧교육‧포상이력 등을 기준으로 초‧중‧고‧특급의 4단계 등급을 부여하는 제도다.

연계교육은 건설근로자 기능등급제를 통해 등급을 부여받은 근로자의 전문성 향상과 역량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실시하는 사업이다.

대상 공종은 형틀목공, 조적, 방수, 타일, 도장, 건축배관 등 6개 공종이며, 내달부터 등급 부여자를 대상으로 교육이 시작된다.

교육관리전문기관으로는 지난달 31일 건설근로자공제회가 선정됐다. 이번에 모집하는 교육기관은 실제 교육을 담당할 위탁기관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교육기관 모집에 많은 기관의 신청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건설근로자 기능등급제 연계 교육이 건설근로자의 실력 향상 및 이를 통한 건설현장의 인력 부족 해소에 기여할 수 있게 향후 교육 공종‧인원 등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위탁교육기관의 지원자격‧필수요건 등을 안내하기 위한 사전 설명회는 오는 4일 서울 중구 소재 건설근로자공제회 본사에서 열릴 예정이다.

저작권자 © 기계설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